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상장애인복지관

행복한 세상을 디자인하는 하상장애인복지관

하상스케치

언론속 복지관

HOME > 하상스케치 > 언론속 복지관

강남구, IoT 활용 시각장애인 보행 돕는다(이데일리)

  • 등록일 | 17-07-27 15:31
  • 조회 | 202
  • 작성자 | 관리자
첨부파일 |

강남구, IoT 활용 시각장애인 보행 돕는다(이데일리)

 

시각장애인 돕는 사물인터넷 무장애길 첫발

강남구청~강남구청역 등 5개소 1470m에 IoT 음성안내시스템 구축 시범운용

 

--------------------------------------------------------------------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강남구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시각장애인 보행편의를 제공한다.

 

강남구는 25일 “시각장애인 보행을 돕는 5개소 총 1470m에 ‘IoT 무(無)장애길 조성’을 위한 첫발을 디딘다”고 밝혔다.

 

시각장애인 사물인터넷 무장애길은 시각장애인 길 안내를 위한 IoT 음성안내 시스템이 구축된 보행로이다. 이 시스템은 보행로에 설치한된 비콘 센서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성정보에 익숙한 시각장애인에게 정확한 위치와 주변시설 정보를 자동 음성서비스로 제공한다.

 

구 관계자는 “기존에 시각장애인을 위해 설치된 평면 중심의 점자블록으로는 대처할 수 없는 현재 보행 주변상황을 알려줘 시각장애인이 보다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며 “동선 단절이 많은 점자블록의 단점도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강남구는 시범구역으로 △강남구청과 강남구청역 간 보행로(500m) △대모산입구역과 하상장애인복지과 간 보행로(200m) △대모산입구역과 양재천산책로 간 보행로(770m) △강남구청사 내 △하상장애인복지관 내 등 5개소 1470m 규모의 사물인터넷 무장애길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100여개의 비콘 센서도 도로변 가로등 등에 설치할 것이다.

 

구는 많은 시각장애인이 점자를 읽지 못하는데 반해 스마트폰을 대부분 이용하는 점과 사물인터넷 기술 활용으로 주변에 사람이 없어도 목적지를 찾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시각장애인의 양재천 산책 등 안전보행에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규형 강남구 사회복지과장은 “IoT가 이미 우리 삶의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이 장애인에게도 큰 도움이 되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는 9월까지 비콘과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시범운영해 보고 이용률·편의성 등 검토 결과에 따라 사업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 기사출처 : 이데일리 뉴스 edaily.co.kr 박철근 기자(7.25)

 

--------------------------------------------------------------------

 

[기사 원본은 아래링크를 통해 확인하세요.]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G31&newsid=01971286615998128&DCD=A00703&OutLnkChk=Y

바로가기 메뉴

위로 이동